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굿닥 마스크스캐너, 코로나19 공적 마스크 판매 약국별 재고 조회 가능

생활정보

by 빠르고 정확한 낙하산부대 2020. 3. 10. 19:31

본문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3월 10일 오후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처와 판매량 정보를 공개한다고 밝힘에 따라 국민들은 앞으로 굿닥과 같은 병원 약국 조회 앱에나 모바일 웹 페이지를 통해서 마스크 판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한국정보화진흥원(NIA),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과 협력해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민간기업에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민간에 공개하고, 케어랩스와 같은 민간 기업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병원 약국 조회 앱인 굿닥의  '마스크 스캐너' 같은 서비스를 통해 내 집 주변에 있는 약국에 마스크가 얼마나 남아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관 협력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세부적으로는 건강심사평가원의 '요양기관 업무포털'이 판매처별 마스크 입고 현황 및 판매 관련 정보를 취합해 NIA에 제공하고, NIA는 해당 데이터를 '공공 데이터 포털'에 공개하기 위한 '마스크 데이터'를 오픈 API 방식으로 제공하게 됩니다. NIA가 제공하는 오픈 API를 활용해 기업을 포함한 누구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마스크 판매 관련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민간이 제공하는 앱이나 웹에서 원활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인 KT, NBP, 코스콤, NHN은 향후 2개월 동안 무상으로 인프라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클라우드 사업자별로는 네이버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NBP는 약국정보나 마스크 재고 등의 데이터 API 서버를 제공하고, KT, NHN, 코스콤은 개발언어, DBMS, WAS 등 개발환경을 구동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게 됩니다. 

 

약국은 10일, 우체국은 잠정적으로 11일부터 심평원에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며 농협 하나로마트의 경우는 정보제공 날짜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공적 마스크 판매 정보가 공개됨에 따라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과 스타트업, 개발자 커뮤니티 등 민간 영역에서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들이 신속하게 개발될 수 있게 되어 국민들이 조금 더 편리하게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굿닥 코로나스캐너로 확진자 동선 조회도 가능 

헬스케어 전문업체인 케어랩스가 운영하는 병원, 약국 조회 앱인 굿닥에서도 마스크 스캐너 메뉴를 통해 내 집 주변 약국의 공적 마스크 재고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굿닥은 코로나 스캐너 메뉴를 통해 내집 주변에 있는 신천지 시설이나 확진자의 동선을 조회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굿닥의 '마스크스캐너' 외에도 공적 마스크 재고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는 프로그래밍 교육기관 이두희 씨와 지난 '코로나 알리미' 웹페이지 개발팀이 만든 '마스크 알리미'와 개발자 정현승 씨가 공개한 '마스크사자' 등이 있습니다. 

 

 

하루 빨리 코로나 19가 종식되기를 기대하며 관련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해주시는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 드립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