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중국 우한 원인불명 폐렴 국내 첫 증상자 발생, 증상 및 예방법은?

생활정보

by 빠르고 정확한 낙하산부대 2020. 1. 8. 20:27

본문

질병관리본부는 오늘 중국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 1명이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되어 격리 치료 및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2월13일부터 12월 17일까지 직장 동료 1명과 회사 업무차 중국 우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중국 국적 여성(36)이 7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감염병 환자 등의 입원치료를 위한 국가지정입원 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이며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여성은 중국 우한 방문 당시 폐렴 환자가 대거 발생한 ‘화난 해산물 시장’을 방문하거나 야생동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 원인이 확인되기 전까지 이를 ‘신종감염병증후군’으로 간주하고, 폐렴 및 폐렴 의심증상 발현 14일 이내 우한을 방문한 적이 있거나 발열 및 호흡기 증상(기침) 발생 14일 이내 우한의 화난 시장을 다녀왔다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 치료 및 역학조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환자에 대한 기초 역학조사 결과, 입국 후 ’19년 12월 31일부터 기침, 목 붓는 증상이 처음 나타났고, ’20년 1월 2일~3일에 기침, 발열로 오산한국병원(흉부방사선 검사 정상, 감기약 처방)과 ‘20년 1월 6일 동탄성심병원 진료(흉부방사선 검사 정상, 계절인플루엔자 검사 음성)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신고가 접수 된 후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호흡기바이러스 9종 검사결과는 음성이었으며, 현재 폐렴 유발 원인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동반 여행자 및 접촉자는 조사 중으로 접촉자는 해당 보건소가 발병 여부를 모니터링 할 예정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1월 3일(금)부터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가동하고, 긴급상황실 24시간 대응체계를 운영중에 있습니다. 

 

먼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출입국자에 대한 관리강화를 위해 우한시 입국자를 대상으로 개인별 발열 감시, 건강상태 질문서 징구, 주의안내문(출국자 및 입국자 대상) 배부 등의 검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유증상자에 대한 검역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 감시체계 강화를 위해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응절차를 상세히 마련하여 의료기관 대상으로 배포하고, 의사협회와 협력하여 전체 의사에게 중국 유행상황, 신고안내 문자를 발송하여 환자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우한시 입국자 정보를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의료기관에 제공하여 내원환자의 우한시 방문력을 확인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중국 우한 원인불명 폐렴의 감염 원인 및 증상

중국 우한 폐렴의 감염 원인은 현재까지 원인병원체가 밝혀지지 않아 정확한 감염원 및 전파경로는 확인되지 않으나 중국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사람간 전파나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의 감염은 보고 되지 않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우한 폐렴의 주요 증상은 발열과 폐렴 및 호흡기 증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국 폐렴 예방수칙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 방문객들에게 가금류나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현지 시장 등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의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해외여행 시에는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