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민족', 딜리버리 히어로에 인수

생활정보

by 빠르고 정확한 낙하산부대 2019. 12. 13. 22:26

본문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이 요기요, 배달통의 모회사인 독일 딜리버리 히어로에 인수됩니다.

 

 

딜리버리 히어로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는 40억달러(약 4조 7500억원)에 이르며 이 금액은 국내 인터넷 업체를 대상으로 한 인수합병(M&A) 중 가장 큰 규모입니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딜리버리 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게 되며 딜리버리 히어로는 힐하우스캐피털,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털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KTB네트워크, 본앤젤스 등이 보유한 지분을 인수하게 됩니다.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와 경영진이 보유하고 있는 13%의 지분은 현금이 아니라 딜리버리 히어로의 주식과 교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봉진 대표는 독일에 상장되어 있는 딜리버리 히어로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인물이 됐습니다. 

 

또, 김봉진 대표는 우아한형제와 딜리버리 히어로가 50%씩 투자하여 싱가포르에 합작사인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고, 아시아 11개국 사업을 진두지휘하는 아시아 총괄대표 자리를 보장받았습니다. 

 

M&A가 마무리되면 김봉진 대표가 이끄는 우아DH아시아는 우아한형제들과 아시아 9개 국의 딜리버리 히어로의 지주사 역할을 하게 됩니다. M&A 이후에도 우리나라에서는 배달의민족, 요기오, 배달통이 각각의 브랜드와 운영은 현재와 같이 독립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딜리버리 히어로가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한 이유

딜리버리 히어로는 국내에서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민족에 이어 배달 앱 2위인 '요기오'와 3위인 '배달통'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표면상으로만 보면 2위 사업자가 1위 사업자를 인수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딜리버리 히어로가 배달 앱 1위 사업자인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한 것은 우아한형제들의 저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 민족 앱은 글로벌 업계 1위인 딜리버리 히어로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꾸준하게 50% 이상의 점유율을 지키고 있으며 그 격차는 할인쿠폰 등의 물량 공세에도 쉽게 격차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그 만큼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의 저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이렇게 김봉진 대표를 포함한 우아한형제들의 경영진의 경영 능력을 인정하고 그 들을 스카우트 하기 위해 딜리버리 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 인수를 추진했고, 나아가 합작사 설립을 통해 아시아를 총괄하는 역할까지 맡겼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반대로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도 갈수록 치열해지는 음식 배달시장에서 딜리버리히어로 만큼 믿을 만한 파트너가 없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으로 국내 음식 배달시장을 장악하는데 성공했지만 새로운 성장동력이 마땅치 않았고, '쿠팡이츠' 브랜드로 음식 배달 서비스를 키워나가고 있는 쿠팡이나 카카오와 같은 도전자들과 경쟁하는데 힘겨웠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무에서 유를 창조한 김봉진 대표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는 국내 음식 배달 서비스 시장을 개척한 인물입니다. 이모션, 네오위즈 등의 회사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던 2008년 처음으로 수제 디자인 가구를 파는 사업에 처음 뛰어들었다가 큰 실패를 경험했습니다.

 

이후 네이버에서 일하면 재기를 노리던 김봉진 대표는 2010년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전단지를 하나의 앱에 모으는 사업모델로 창업에 재도전했습니다. 이후 직접 발로 뛰며 음식점 정보를 모으고, 콜센터에서 직접 VoC를 처리하며 키워 나가던 앱은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와 같은 감성 있는 광고 카피 등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습니다. 

 

 

 

계속 성장하던 '배달의민족' 앱은 2012년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앱상에서 터치 몇 번으로 배달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바로결제' 시스템을 적용하여 전화로 주문해야 했던 불편함을 없애 사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배달의민족이 높은 중개 수수료 이슈가 불거졌고, 평소 '상생'을 강조하던 김봉진 대표는 회사가 적자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를 설득해 매출의 30%를 차지하던 바로결제 수수료를 전면 폐지하는 파격적인 카드를 꺼내 들며 반전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수수료를 없앤 이후 낮은 수수료 덕에 가맹사업자와 주문량이 급증하여 매출이 급성장할 수 있었고, '배민라이더스' 서비스를 출시하여 직접 라이더와 계약하는 방법으로 배달원을 직접 고용하지 않는 음식점들도 가맹점으로 끌어 들여 음식 배달 서비스 1위 사업자의 지위를 확고히 다졌습니다.  

 

 

앞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심사가 진행될 예정인데 사실상 하나의 회사가 국내 배달 앱 시장의 90% 가까이를 차지하기 때문에 독과점 논란이 일 수 있어 이 고비를 어떻게 넘느냐가 관건 일 것 같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