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라인과 야후재팬이 경영 통합하는 이유는 '핀테크'와 '인공지능(AI)'

IT_기술

by 빠르고 정확한 낙하산부대 2019. 11. 18. 22:20

본문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 포털 업체인 야후 재팬이 일본과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리드하는 인공지능(AI) 테크 컴퍼니가 되는 것을 목표로 경영 통합을 최종 결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각각 50%씩 출자하는 조인트벤처(JV)를 만든 후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Z홀딩스'의 공동 최대주주가 되고, 다시 Z홀딩스 아래에 라인 서비스와 야후 재팬을 두는 방식으로 재편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82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일본의 '국민 메신저'로 불리는 '라인'과  5000만 명이 이용하는 일본 2위 포털인 야후 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거느리는 IT 공룡이 탄생하게 됩니다. 두 회사의 매출을 더하면 지난해 기준으로 일본에서 1조엔(약 12조원)의 매출을 올린 라쿠텐을 제치고 일본 인터넷 기업 중 1위에 오르게 됩니다. 

 

 

 

11월 18일 네이버 라인과 Z홀딩스는 경영 통합에 관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각각 공시했습니다. Z홀딩스가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합의서에는 인터넷 시장에 있어서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기업들이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으며 기업 규모만 비교해도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각국이나 일본 기업과 큰 차이가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에서는 노동인구 감소에 따라 생산성 향상이나 자연재해 시 신속한 대응조치가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분야에서 AI 기술의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많은 이용자와 풍부한 자산을 보유한 Z홀딩스와 라인은 이번 경영통합을 통해 경영자원을 집약해 각각의 사업영역 강화나 신사업 영역에 투자하여 일본 이용자에게 편리한 체험을 제공하고, 일본 사회나 산업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혁명적 모델을 통해 아시아와 전 세계를 이끄는 AI 테크 컴퍼니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회사는 각자의 강점인 메신저와 포털 서비스를 기반으로 이커머스, 간편 결제, AI 등의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네이버는 라인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동남아 지역 등에서는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 캐시리스(Cashless)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을 통해 구글, 페이스북 같은 글로벌 인터넷 사업자와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SKT와 카카오도 미래 ICT 산업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국내에서는 SKT와 카카오가 미래 ICT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식 맞교환을 통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이를 위해 SKT는 3천억 원 규모의 자기 주식을 카카오에 매각하고, 카카오는 신주를 발행해 SKT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주식을 맞교환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SKT는 카카오 주식 2.5%를, 카카오는 SKT 주식 1.6%를 보유하게 됐습니다. 

 

 

 

SKT와 카카오가 주식 맞교환을 통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함에 따라 통신, 커머스, 디지털 콘텐츠, 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양사 간에 긴밀한 협력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또, SKT와 카카오는 지속적인 협력 구조를 만들기 위해 양사 간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하여 사업협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처럼 미래 ICT 산업분야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과 같은 글로벌 IT공룡들이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SKT와 카카오의 주식 맞교환과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경영통합도 이들과의 경쟁에서 살아 남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