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GTX D노선 추가 등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서울 도심까지 출퇴근 시간 30분내로 단축

생활정보

by 빠르고 정확한 낙하산부대 2019. 11. 2. 23:18

본문

정부는 2030년까지 GTX(광역급행철도)를 노선을 추가하는 등 대도시권 광역철도망을 2배로 확대하고, 수도권 주요 간선도로 등에 대도심 지하도록를 건설하는 방안 등을 포함하여 서울 인근 신도시에서 도심까지의 출퇴근 시간을 30분내로 단축하겠다는 비전을 선포했습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3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광역교통 2030’ 비전 발표를 통해 ‘광역교통 2030’은 향후 10년간 광역거점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은 최대 30% 절감하며 환승시간은 30% 줄이는 3대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 구축, 버스 환승 편의증진 및 공공성 강화, 광역교통 운영관리 제도 혁신, 혼잡·공해 걱정없는 미래교통 구현의 4대 중점 과제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가장 먼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광역철도망이 구축됩니다. 지하철 9호선 강일∼미사 구간을 연장하고, 인천2호선을 신안산선으로 연결하는 방안이 본격 추진되며 인천2호선 옥정∼포천 구간을 연장하기 위해 사업계획 적정성을 검토 중입니다. 

 

이외에도 광역급행철도(GTX) A·B·C선과 신안산선은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하여 이를 통해 수도권 인구의 77%가 급행철도의 수혜지역에 해당하게 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수도권 서부 지역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GTX D 신규 노선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또, 서울 지하철 4호선(과천선)에는 시설 개량을 통해 급행열차를 투입하고, 인덕원~동탄 등 신설되는 노선도 급행으로 건설, 급행 운행비율을 현재의 2배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독일 등 선진국에 널리 보급되어 있는 트램-트레인을 도입하여 도시 내부에서는 트램으로 운행하다가 외곽지역에서 이돌할 때는 일반철도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성남 트램 등 GTX 거점역의 연계 교통수단 및 대전 2호선 트램, 위례 신도시 트램 등 지방 대도시와 신도시의 신규 대중교통수단으로 트램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수도권 외곽 순환고속도로망을 조기에 완성, 도심 교통량의 분산도 추진합니다. 제1순환고속도로의 교통흐름 개선을 위해 상습정체구간 서창~김포, 판교~퇴계원의 복층화를 검토하고 제2순환고속도로는 오는 2026년 전구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수도권과 부산 사상∼해운대 도로 등 주요 간선도로의 지하부에는 대심도 지하도로를 만들어 지하부는 자동차, 지상부는 대중교통차로로 활용하는 방안이 본격 검토할 방침이며 M버스(광역급행버스) 운행지역이 지방 대도시로 확대되고 2022년에는 모든 M버스 노선에 예약제가 확대 적용됩니다.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 부천 대장 등 3기 신도시에 전용차로와 우선신호체계 적용 등 지하철 시스템을 버스에 도입한 S-BRT를 구축합니다. 2층 전기버스가 인근 지하철역 환승센터에 승객을 내려주고 회차하는 ‘고속 BTX(Bus Transit eXpress)’가 도입됩니다. 

 

 

 

이밖에도 주요 교통거점에 도심형과 회차형, 철도연계형 등 유형별 광역버스 환승센터를 구축하고 광역버스 노선을 환승센터에 연계되도록 개편하는 등 대중교통 운행체계를 환승센터 중심으로 재정비해 환승시간을 최대 30% 단축할 예정이며 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내년부터 본격 시행합니다. 

 

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를 조성할 때 실효성 있는 광역교통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도 추진됩니다. 현재 100만㎡ 또는 인구 2만명 이상으로 돼 있는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기준을 50만㎡ 또는 1만명 이상 등으로 2배 강화할 계획입니다. 또 광역교통특별대책지구 제도를 도입해 신도시 조성에 맞춰 조기에 광역버스 운행 계획을 세우거나 환승정류장을 설치할 방침이며 광역교통 시설과 운영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현재 5% 수준인 광역교통 투자비율을 상향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광역교통 2030’ 비전이 차질없이 추진되면 간선급행망의 연결로 수도권 내 주요 거점과 서울 도심을 30분대에 연결해 출퇴근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본 저작물은 '국토교통부'에서 '2019년' 작성하여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개방한 '(정책브리핑)' 자료를 이용하였으며, 해당 저작물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브리핑(http://www.korea.kr/)'에서 무료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